2010년 4월 12일 월요일

맛있는 다이어리


집에있는 책은 주로 내가 사고 아내가 읽는 식이 대부분인데 ㅠㅜ 이 책은 아내가 사고 내가 읽은 흔치않은 경우다.
그만큼 쉽게 읽히고 편안한 책. 요리사 김노다 씨와 푸드스타일리스트 김상영씨가 요리에 관한 이야기를 일기 형식으로 풀어 나간다.
책 사이즈도 부담없이 작고(기차에서 지하철에서 서서읽기도 좋고 화장실에 놓고 읽기도 좋다 ㅋ), 내용도 간결하고 깔끔하다.
두분의 글 솜씨도 수준급이어서 읽는내내 가슴이 따뜻해 졌다. 맛에대한 기억 멋에 대한 기억 같은 글은 "아 나도 집에 부모님께서 해주는 맛을 기억하고 있지?" 라고 고개를 주억거리게 만들었다. 그리고 이내 엄마가 해주는 배추전이나 고추튀김을 맛을 기억해냈다.
잊고있었지만 우리들의 내면 깊숙한 곳에 자리잡고 있는 맛에대한 추억들을 끄집어 내게 하는 책.
두 전문가의 일에대한 열정과 사랑, 그리고 요리의 즐거움도 엿볼 수 있다.
책 내용중 김노다씨의 노다보울을 오픈하게 된 계기와 동기가 참 인상적이었다.
잡지를 통해 광고를 통해 수많은 사람들에게 맛을 전하고 만족시켰지만, 결국은 눈을 즐겁게 할 뿐이어서 아쉬웠다는 얘기. 요리사의 기쁨은 결국은 요리를 먹는 손님들을 만족시키는 것이 라고 생각해서 노다 보울을 오픈하고, 손님들이 맛있다고 가게를 찾아줄때 행복하다는 이야기 였다.
장인 요리사의 철학이 묻어나는 글이었다. 사람과 사람이 교감하고 사람을 만족시키는 전문가. 어떤 분야에서건 그런 사람을 장인이라 불러야 할 것이다.
이 책에서는 두 부부의 그런 장인의 숨결이 진하게 묻어난다.

댓글 3개:

  1. trackback from: [책] 생각의 전환. 개발자가 사는법~ 애자일 프랙티스
    애자일 프랙티스 - 벤컷 수브라마니암 & 앤디 헌트 지음, 신승환.정태중 옮김/인사이트 기존의 수많은 개발론, 방법론 책이 있었고, 그중에 많은 책들을 봐왔지만, 딱히 마음에 팍! 와닿는 건 솔직히 없었다. 개발론, 방법론은 말 그래도, "론"일뿐이고, 개발자의 실생활은 그대로라고 느꼈다. 개발자는 늘, 야근에 밤샘에, 스케줄에 쫓기고. PM, 고객, 기획자에게 혼나고 쪼이고;;; 버그와 당장 눈앞에 펼쳐진 문제를 넘기기에 급급하고, 다른 사람은 모..

    답글삭제
  2. trackback from: 비올때 생각나는. 해물 김치전.
    비가 오거나, 날씨가 꾸물꾸물한 날이면. 부침개에 막걸리가 생각나죠?! ^_^ 간단하고 푸짐한 해물 김치전으로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느껴보세요~ 아! 부침개할때 저만의 노하우는 부치는 기름에 참기름을 한방울 떨어뜨리는거에요. 맛이 확~ 달라져요~ 나름 강추합니다. ㅎㅎ < 레시피 > 1. 신김치를 속은 좀 털어내고 썰어놓는다. 2. 오징어는 손질해서 잘께 썰어놓는다. 3. 밀가루나 부침가루에 썰어놓은 김치, 알새우, 오징어를 넣고, 물을 약간씩 부으..

    답글삭제
  3. trackback from: 홈메이드 피자 만들기!
    집에서 여러가지 요리를 해봤지만 피자는 처음 만들어 봤습니다. 1차로 만든 도우가 농도를 잘 못 맞추는 바람에 못쓰게 되고 2차로 다시 만들었습니다. 꽤 예쁘게 빠져 나왔군요. 토요일에 만든 피자는 마늘소스를 바르고 (마늘 + 꿀 + 머스타드 + 우유) 튀긴 마늘 슬라이스와 닭가슴살, 파인애플을 토핑했습니다. 남은 도우는 하루를 숙성 시켰다가 다시 피자를 만들었습니다. 일요일에 만든 피자는 시저 드레싱을 입히고 양송이와 베이컨을 얹었습니다. 시저 드..

    답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