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6월 30일 화요일

신한은행 프로리그 이영호 - 이성은 에이스 결정전

신한은행 프로리그 5R 5주차 경기(090630).

삼성전자와 KT의 플레이오프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일전.

삼성의 김가을 감독이 오늘 의외의 엔트리를 들고나와서 삼성이 플레이오프 포기한거냐는 비아냥을 들었지만 무난한 3:0 셧아웃이 아니라 에결(에이스 결정전)까지 가는 피말리는 접전이었다.

특히 KT가 세트스코어 2:0으로 리드하고 있는상황에서 박찬수(Z) 출전, 삼성의 박동수(T)를 무난하게 바르리라 예상했는데 의외로 박동수의 사이언스 베슬의 이레데이트에 뮤탈이 다수 잡히면서 박동수의 타이밍 러시에 밀려 지지. 역시 기세안좋은 찬스막 ㅠㅠ

이후 차기 육룡급의 강력한 프로토스 우정호도 의외로 차명환(Z)에게 발리고... 승부는 원점.

 에이스결정전에서 KT가 꺼내든 카드는 많은 사람이 예상한대로 꼼딩(소년가장ㅜㅜ)이영호, 삼성의 카드는 이성은(엥, 끝까지 김가을 감독은 무리수를 쓴다. 설마 진짜 플옵포기?? 응?). 상대전적에서도 이영호를 앞서고 있고 예전에 잘할때 테테전의 최강자로 군림했던건 알겠다만, 그건 이성은이 잘할때 얘기고 요즘 경기력이 막장이라서 이영호가 한참이나 우위인 터였다.

 

이어지는 내용

 

왠만하면 스타리그 이야기 포스팅 안하는데 이경기는 정말 너무 명경기.

e스포츠의 매력 -> 정말 말도 안되는 역전경기가 가끔 나옴. ㅋ

지금 포모스 마비. ㅎㄷㄷ

 

 

댓글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