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0월 28일 수요일

다큐프라임 [인간과 고양이]

 

 

 고경원의 길고양이통신 이라는 블로그에서 EBS다큐프라임 [인간과 고양이]라는 프로그램을 11월3일과 4일 양일간 방영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고양이의 삶을 조명하고 인간과 고양이의 관계, 사회적으로 배제당하는 고양이의 현실을 조명하면서 인간과 고양이가 공생할 수는 없는지 진지하게 조명한다고 하니 닥치고 본방사수! 할 예정이다.

 친구에게 고양이를 입양해 키운지가 어언 1년이 지났고 신혼때부터 냥이는 거의 가족과 같은 존재가 되어버렸다.

냥이의 매력은 아무리 길들이려고 해도 길들여지지 않는 새침함에 있다. 충성스런 개와는 달리 인간들에게도 결코 충성하지 않는 곤조있는 동물이다.

꽤나 독립적이기도 한데 사람을 그렇다고 싫어하지도 않는다. 내가 냥이를 키워본 바로는 이 녀석은 같이 사는 동거인에게는 그래도 꽤나 정을 주는 편이다.

가끔 공격적인 성향을 띨떼도 있는데 그건 자신이 원하지 않는 것을 인간이 계속할때 그런반응을 보이고 지 하고싶은데로 버려두면 인간을 해치거나 하지는 않는다.

초롱이라는 이름의 우리 냥이는 매일 사료만 먹고, 캐리어를 침대삼아 자고, 이어폰을 뜯어먹으려 들지만 그래도 사랑스러운 녀석이다.

 

우리나라에는 유독 고양이를 싫어하는 사람이 많다. 그들이 싫어하는 이유는 "생긴게 무섭다"거나 "울음소리가 기분나쁘다"거나 하는 식이다.

자기의 기호에 맞지 않다고 싫어하는 거를 가지고 뭐라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아무것도 훔쳐먹지 않는 고양이를 [도둑 고양이]라고 부르거나 그들을 해치는 행위는 인간의 잔혹한 단면이다.

인간이 동물의 친구가 되지 않는다면 동물도 인간에게 유익을 주지 않을 것이다. 어떤것이든 생명은 소중하다는 것을 사람들은 왜 자꾸만 잊고 살까?


나보다 더 고양이를 사랑하는 아내에게도 EBS[인간과 고양이]를 알려줘야겠다.

 

댓글 3개:

  1. trackback from: EBS <다큐프라임> 인간과 고양이
    오늘 소개하는 프로그램은 고양이와 인간의 삶의 모습을 진지하게 담아낸 EBS 다큐프라임의 인간과 고양이 라는 프로그램입니다. 올 해 초에 인간과 개를 연출하신 김현PD의 땀과 노력이 다시 한 번 결실을 맺으리라 생각되는 작품입니다. 아직 볼 수 없습니다. 방송시간은 다음 주 11월 초에 예정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뭉치, 엄마, 애기(왼쪽부터)
제 가족입니다. ^^ 고양이와 함께 살아 보면 개와 고양의 차이점을 여러가지 느낄 수 있습니..

    답글삭제
  2. trackback from: EBS <다큐프라임> 인간과 고양이의 영상과 사진
    이미 알고 계신 분도 계실테고 이 글을 보시면서 좋아 할 분도 많으시겠죠. ^^: 유달리 친분이 있으신 PD이자 팀장님의 방송이기 때문에 더 관심이 가기도 합니다. 고양이를 집에서 키우고 있지만 잘 모르시거나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고양이와 함께 사는 것에 대해...) 왜 고양이와 함께 사는지? 그 아이들은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에 대한 궁금증 많으실 줄 압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란 말이 있죠. 방송 보시면 됩니다. ^^; 인간과 고양이는 11월..

    답글삭제
  3. trackback from: 5년째 동거중입니다.
    벌써 5년을 같이 살아 왔습니다. 저희집 막둥이는 5살된 여아(음 아이는 아니네요..사람나이로 치면 이제 30대초반쯤?) 요크셔테리어를 키우고 있습니다. 서당개 3년이면 뭐한다는 속담도 있듯 5년을 저희집에서 살아오며 사람이 하는짓을 학습시켰습니다. 이제 5년만 더시키면 대화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ㅎㅎ 그 동안 했던 못된 행동들을 추려보면... 접시에 있는 것 훔쳐먹기, 똥오줌 못가리기, 자기인형 못건들게 하기, 빗 물어다가 숨겨놓기(빗질을 제일 싫..

    답글삭제